3076666463_mhs0biA8_aharper_aspex1-1.jpg
Andy Harper
2011-05-17 [TV 데일리]

환상을 그려낸 앤디하퍼의 작품

2011-05-17 [TV 데일리]



[티브이데일리=신소민 인턴기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국 작가인 앤디 하퍼(Andy Harper)의 개인전이 서울 서초동 더페이지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유화 17점과 영국의 문화 페스티벌인 '2011 래티튜드 어워즈’의 미술부문에서 수상한 작품을 비롯해 원구 작품 4점을 함께 선보인다.
그가 그려내는 풍경은 작가의 명상과 상상 속에서 창조된 것들로 명상을 통해 창작해낸 구도를 독자적인 테크닉으로 표현한다.
캔버스, 알루미늄, 나무, 종이, 플라스틱, 원구 등의 면 위에 다양한 기법으로 물감의 층을 쌓아가며 마치 식물이 자라나듯
뻗어나가는 그의 그림은 인간의 본성을 되돌아보게 한다.
특히 그의 원구 작품은 영국의 래티튜드 어워드 수상 작품으로 유명하다. 래티튜드 어워드는 영국 거대 문화 페스티벌인
래티튜드 페스티벌의 미술 부문 상으로 예술에 대한 열정과 세상에 대한 특별한 해석으로 미술문화에 기여한 작가들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공포, 아름다움, 혼란, 고요, 탐욕, 열정 등 다채로운 모습을 담고 있는 자연은 다양한 감정을 지니고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과도 닮아 있다. 이는 인간성의 본질이 자연의 모습과 닮아있음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작가의 의도와 어느 정도 맞닿아 있는 듯하다.
1971년 영국에서 태어난 작가는 런던 왕립미술대를 졸업했으며 현재 미술 명문인 골드스미스의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의 작품은 영국 정부컬렉션, 스위스의 피고지 컬렉션 등에 소장돼 있다.
하퍼의 유화 17점과 4점의 원구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6월 12일까지 계속된다.
[티브이데일리=신소민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갤러리더페이지]